2018년 7월 22일 일요일

Cyclospora (원포자충)에 의한 설사병 - 미국에서 맥도날드 샐러드 먹은 사람에서 집단 발병이 보고되었습니다.

최근 미국에서 맥도날드 샐러드에 의한 원포자충(Cyclospora)에 의한 설사병 outbreak가 발생하였습니다. 얼마 전에는 델몬트 야채에 의한 원포자충(Cyclospora) outbreak도 있었다는데 두 outbreak가 관련된 것 같지는 않습니다.

원포자충은 (집단) 설사를 일으키는 기생충 질환으로 일반적인 stool exam에서 진단이 어려우므로 잘 의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Treatment of choice는 박트림입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삼성서울병원 감염병대응센터에서 나온 원포자충 감염 2017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PDF 0.8M

[2018-7-21. 연합신문] 美 맥도날드 샐러드 기생충 감염환자 10개주 163명으로 늘어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내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에서 샐러드를 먹고 장내 기생충 감염 증세를 보인 환자가 10개 주(州)에 걸쳐 163명으로 늘었다고 미 식품의약청(FDA)이 20일(현지시간) 밝혔다.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시작된 미세 기생충 원포자충(Cyclospora parasite) 감염증은 애초 미 중부 일리노이 주 29명, 아이오와 주 16명의 환자가 보고됐으나 두 달이 지난 현재 미주리, 미네소타, 네브래스카, 사우스다코타, 위스콘신 주 등지로 확산했다.

미 보건당국은 맥도날드 샐러드가 기생충 감염 확산의 매개체인 것으로 보고 주별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감염 증세는 설사를 하거나 복부 팽만감, 두통, 근육통, 피로감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원포자충은 오염된 야채나 과일, 물을 통해 감염돼 장 질환을 유발한다. 맥도날드 측은 미국 내 14개 주 3천여 개 매장에서 해당 샐러드 판매를 금지했으며, 샐러드 잔량을 자체적으로 수거하고 있다. 맥도날드는 성명을 통해 "일리노이 주 소재 샐러드 제조시설인 프레시 익스프레스 스트림우드에서 공급받은 상추 샐러드를 폐기하고 있다"면서 "상당수 매장에는 새로운 채소가 공급됐다"고 말했다. 환자 연령대는 16세부터 87세까지로 여성이 66%를 차지한다.

최근 미국에서는 수입 농산물이 매개가 된 집단 발병 사례가 수차례 나왔다. 원포자충 감염증의 잠복기는 1~11일, 평균 7일이며 잦은 설사, 복부 팽만감, 근육통, 피로감, 미열, 두통, 식욕 부진 및 체중 감소 등의 증상을 보인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항생제로 치료될 수 있지만 면역력이 약한 환자의 경우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증상이 몇 달씩 가기도 한다"고 말했다.

[2018-7-20. CNN] More people sickened by parasite in outbreak linked to McDonald's salads

More illnesses have been reported across the United States in two separate cyclospora outbreaks, federal health officials said Thursday. In less than a week, the number of cases of reported illness from eating McDonald's salads rose from 61 to 163.

The U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announced the latest count on Thursday: 163 people in 10 states, which includes three hospitalizations and no deaths. The FDA is working with McDonald's to identify the salad ingredients making people sick and to trace them through the supply chain.

As a precaution, McDonald's has stopped selling the salads in 3,000 fast food restaurants in 14 states to try to contain the outbreak, the FDA said. The states are Illinois, Iowa, Indiana, Wisconsin, Michigan, Ohio, Minnesota, Nebraska, South Dakota, Montana, North Dakota, Kentucky, West Virginia and Missouri.

Meanwhile,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reported 237 cases of cyclosporiasis in people who reportedly consumed Del Monte Fresh vegetable trays containing broccoli, cauliflower, carrots and dill dip. The reports came from four states, Minnesota, Wisconsin, Michigan and Iowa. Seven people were hospitalized and no deaths were reported.

A recall was issued on June 15 of 6-ounce, 12-ounce and 28-ounce trays containing those items in clear, plastic clamshell packaging. Trays have a "Best if used by" date of June 17, 2018 and were sold at Kwik Trip, Kwik Star, Demond's, Sentry, Potash, Meehan's, Country Market, FoodMax Supermarket, and Peapod stores in Iowa, Minnesota, Wisconsin, Illinois, Indiana and Michigan. Health officials said there was no evidence to suggest that the cluster of illnesses linked to McDonald's salads is related to the ongoing cyclospora outbreak linked to Del Monte Fresh vegetable trays.

The cyclospora parasite causes intestinal illness as a result of consuming contaminated food or water. The symptoms, which can begin a week or more after consuming the parasite, include diarrhea and frequent, sometimes explosive bowel movements, according to the US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Those infected can experience loss of appetite, weight loss, stomach cramps or pain, nausea, gas and fatigue. Vomiting, headache, fever, body aches and flu-like symptoms can also occur.

The illness can last from a few days to a few months and patients might feel better, then get worse again. Patients can be treated with antibiotics.


 [References]

1) EndoTODAY 기생충학


댓글 없음:

댓글 쓰기